Korean/Expert

From Wikibooks, open books for an open world
< Korean
Jump to: navigation, search

Introduction[edit]

This section is for advanced learners with an expert level of Korean.

각다분하다[edit]

tiresome: 일을 해 나가기가 고되고 힘들다 (하루 종일 운전하려니 각다분하다.)

구성지다[edit]

graceful: 천연스럽고 구수하며 멋지다 (할아버지의 구성진 노랫가락을 들어 봐라.)

초름하다[edit]

insufficient: 충분하지 못하거나 조금 부족하다 (여비가 좀 초름하니까 아껴 쓰자.)

어금버금하다[edit]

hardly different: 서로 엇비슷해서 차이가 별로 없다 (우리는 어금버금한 실력이다.)

가직하다[edit]

near: 거리가 조금 가깝다 (멀리 가지 말고 가직한 곳에서 놀아라.)

다붓하다[edit]

close: 사이가 멀지 않다, 조용하고 호젓하다 (다붓하게 떨어져 있다.)

덧거칠다[edit]

go wrong: 일이 잘못되어 가다 (아무리 애를 써 봐도 사업은 덧거칠어만 갔다.)

간동하다[edit]

잘 정돈되어 홀가분하다 (방을 간동하게 정리했다.)

덜퍽지다[edit]

매우 넉넉하고 탐스럽다 (소쿠리에 귤을 덜퍽지게 담아 왔다.)

시뜻하다[edit]

탐탁하지 않거나 싫증이 난 듯하다 (시뜻한 표정으로 상을 물리었다.)

가무리다[edit]

몰래 감춰 두다, 몰래 혼자 차지하다 (문갑에 가무려 둔 통장을 꺼냈다.)

잡도리하다[edit]

일이 어긋나지 않도록 단속하다 (기밀이 새지 않도록 잡도리했다.)

그들먹히다[edit]

거의 그득하다 (물통에 물이 그들먹하게 찼다)

숙수그레하다[edit]

여러 개의 크기가 고르다 (정원에 심은 묘목들이 숙수그레하다.)

암팡지다[edit]

체구는 작아도 야무지고 당차다 (내 동생은 초등학생이지만 참 암팡지다.)

우두망찰하다[edit]

갑자기 일을 당해 정신없이 어쩔 줄 몰라 하다 (엄마는 그런 상태에서 느끼는 어떤 위기의식과 이웃으로부터의 따돌림으로 늘 우두망찰한 표정을 짓고 있을 뿐, 이래라저래라 자기 의견을 말하지 않았다.)

가탈[edit]

이리저리 트집을 잡아 까다롭게 구는 일 (페루 음식에 대한 심한 가탈로 석철은 쿠즈코에서 쫓겨났다.)

깜냥[edit]

스스로 일을 판단할 수 있는 능력 (제 깜냥엔, 외무고시 1차를 통과한 자신이 자랑스러웠다.)

달포[edit]

한 달이 약간 넘는 기간 (그 후 석철은 거의 달포나 MSN에 로그인 하지 않았다.)

선잠[edit]

깊이 들지 못하고 살짝 드는 잠. (시험을 앞두고 긴장을 한 탓인지 간밤에는 내내 선잠만 잤다.)

헤살[edit]

짓궂게 남의 일을 방해함. 또는 그런 짓. (여교수는 석철이 하는 일마다 짓‚œ게 헤살을 놓았다.)

고갱이[edit]

식물 줄기의 가운데 위치한 연한 부분, 사물의 핵심이 되는 부분 (한 민족의 문화와 정신을 이해하는 고갱이는 말이다.)

어깃장[edit]

일부러 다른 사람의 일이 어긋나도록 하는 말이나 행동 (순순히 협조하는 것 같더니 차츰 어깃장을 놓기 시작했다.)

화수분[edit]

재물이 계속해서 쏟아져 나오는 보물단지. (넌 내가 무슨 화수분인 줄 아니? 어째 나만 보면 돈 얘기냐!)

생때같다[edit]

통 병이 없을 정도로 몸이 튼튼하고 건강하다. (생때같던 사람이 하룻밤 사이에 갑자스럽게 세상을 세상을 떠 버렸다.)

속절없다[edit]

단념하는 것 외에는 달리 마땅한 방법이 없다. (아무리 기다려도 그녀는 어지 않고, 나는 속절없이 담배만 피워 댔다.)

수더분하다[edit]

성질이 까다롭지 않고 순하고 소박하다. (모름지기 사람이란 수더분하고 어수룩한 맛이 있어야 한다.)

애달프다[edit]

마음이 쓰리거나 몹시 안타깝다. (남편을 지척에 두고 만나지 못하는 애달픈 마음이야 오죽하겠는가.)

올곧다[edit]

정신 상태나 마음이 올바르고 곧다. 줄이 바르다. (한평생을 한눈팔지 않고 자기의 길만을 올곧게 걸어온 사람이다.)

옹골지다[edit]

속이 꽉 차 있어서 실속이 있다. (겉으로 자리 보여도 살림 하나는 옹골지게 잘하는 여편네다.)

하릴없다[edit]

달리 어쩔 도리가 없다. 조금도 틀림이 없다. (비를 맞으며 문 앞에 쭈그리고 있는 그의 모습은 하릴없는 거지였다.)

여북[edit]

얼마나, 오죽의 뜻을 나타내며, 언짢거나 안타까움을 드러냄 (아, 여북 답답했으면 내가 이러겠어?)

적이[edit]

약간, 얼마간 (적이 안심이 되는 한편 더욱 더 착잡해지고 하는 듯한 두 개의 얼국이 수시로 변덕을 부리며 엇갈리고 있었다.)

짐짓[edit]

마음은 그렇지 않으면서 일부러 (그것이 사랑에서 즐겨 찾는 국거리인 줄 번연히 알면서도 짐짓 그렇게 묻는 거였다.)

되우[edit]

매우 몹시 (누나는 이 말에 되우 놀라며 눈을 말똥말똥 떴다.)

무릇[edit]

대체적으로 보아 (부모가 물려주는 거만의 유산은 무릇 불행을 낳기 쉽다.)

섬뻑[edit]

어떤 일이 행해진 뒤 곧바로 (혹시 내가 말을 너무 까다롭게 내기 때문에 섬뻑 대답이 안 나왔거나 그랬겠지요.)

얼추[edit]

대충, 대강 (일이 얼추 끝나 가는 것 같군.)

좀체[edit]

여간해서, 쉽사리 (그는 좀체 입을 열지 않는 성격이다.)

길래[edit]

오래도록 (계양산에 가서 길래 계실 터인가요?)

노상[edit]

늘 같은 모양으로 (김 장자는 자나 깨나 노상 그 아들로 하여 은근히 걱정 중이겠다.)

사뭇[edit]

거리낌 없이 전혀 딴판으로 사무칠 정도로 몹시, 줄곧 (그의 기분은 아까 오전과는 사뭇 달라 보였다.)

자못[edit]

생각보다 훨씬 더 (마을 친척들도 명식의 경솔한 언도이 자못 불쾌한 모양이었다.)

잼처[edit]

어떤 일에 바로 뒤이어 거듭. (어해가 어리둥절하고 미처 대답 못하는 것을 보고 그 여자는 잼처 묻는다.)

객쩍다[edit]

언행이나 생각이 쓸데없고 싱겁다 (객쩍은 소리 그만 두어요. 그따위 실업는 소리를 할 때가 아니에요.)

발자하다[edit]

성미가 급하다 (발자하게 새새거리며 날뛰는 겨애보다 은근하고 깊이가 있어 보여서)

살핏하다[edit]

짜거나 엮은 것이 다소 거칠고 성기다

해사하다[edit]

낯빛이 희고 말쑥하다 (해사하게 생긴 그 얼굴 모습과 같이 명쾌한 가운데도 안존하고 순편한 편이요.)

괄괄하다[edit]

성격이 드세고 급하다 (성미가 괄괄하고 입심이 좋기 때문에 양반의 글방에를 다닐 때도 누구한테나 결코 만만하게는 보이지 않았다.)

애잔하다[edit]

가날프고 약하다, 몹시 애틋하고 애처롭다 (대불이는 마음속으로 형님도 벌써 늙었구나 하고 생각하면서 애잔한 눈빛으로 마주 보았다.)

음전하다[edit]

얌전하고 우아하다 (금개의 말하는 태도는 그대로 음전하고 순박했다.)

데데하다[edit]

몹시 볍변치 못하여 보잘것없다 (그렇게 데데한 남자를 얻다 써먹어.)

머쓱하다[edit]

무안을 당해 어색하고 열없다 (사내가 물러가자 나는 오히려 머쓱한 기분이 들었다.)

추레하다[edit]

겉모습이 보잘것없고 궁상스럽다 (달수의 그런 추레한 꼴을 본 사람들은 경멸에 앞서 동정을 보냈다.)

곰살스럽다[edit]

얼굴 따위가 얌전하고 고와 보이다 (그녀의 목소리는 곱살스러웠다.)

데퉁스럽다[edit]

언행이 거칠고 엉뚱하여 미련스러운 데가 있다 (데퉁스럽게 대답했다.)

든적스럽다[edit]

행동에 치사하고 더러운 데가 있다 (두 어른께서 날 홀대하고 수치스럽고 든적스럽게 여기신다 한들 딴 도리가 없습니다.)

영절스럽다[edit]

보기에 아주 그럴듯하다 (그 화가는 도시의 전경을 영절스럽게 묘사하였다.)

갸웃하다[edit]

무엇을 이상하게 여기며 머리나 몸을 한쪽으로 비스듬히 기울이다 (그녀는 한패를 돌아다모면서 고개를 갸웃했다.)

도두보다[edit]

실제보다 좋게 보다 (제 것이면 도두보고 남의 것은 깔보려 하는 것이 인간의 숙명적인 성격인가 보다.)

바루다[edit]

안절부절못하다 (잘못된 것을 바루었다.)